방문후기

방문후기

♡ 크버에서 도착한지 하루된 싱싱한 후기 ♡

페이지 정보

작성자 Rani 작성일17-03-05 15:43 조회420회 댓글1건

본문


안녕하세요~
크버에서 4일동안 놀고 먹고 다이빙하다가 도착한지 하루된 싱싱한 후기 남기는 라니입니다.


추천을 받고 간것도 아니고 단지 인터넷 검색으로만으로 찾아간 크레이지 버블!!
사실 홈페이지가 너무 예쁘고 잘되어있어서 선택했어요 ㅎㅎㅎㅎㅎㅎ

기대반 걱정반이었지만 결론은 굳♡

7bc176bb31fe19428873fb7fc2711f9f_1488687639_71.JPG 


먼저, 크버를 선택 이유 중 하나는 깨끗한 고급스러운 숙소!


다이빙 리조트는 그냥 잠만 자는 곳으로 포기했었는데,

크레이지 버블의 리조트는 그야말로 휴식이 가능한 깨끗하고 예쁜 리조트입니다.
다이빙 끝나고 수영장에 바로 들어가서 소금기 빼는 기분도 좋았구요.

그리고 역시 감동은 화장실! 여자들한테 중요한 화장실!
동남아에서는 흔한 녹? 녹스는게 뭐야? 번쩍번쩍한 수건걸이 샤워기 수도꼭지 등등
보통 샤워기에서는 따듯한 물이 나와도 세면대에서는 안나오는 곳도 많은데
뜨거운 물 콸콸콸, 너무 뜨셔서 약간 찬물로 돌려서 쓸 정도였어요

곧 오픈한다는 크버표 게스트 하우스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7bc176bb31fe19428873fb7fc2711f9f_1488687001_2.jpg


두번째, 다이빙 장비, 새거 다 쌔거느낌


사실 아직 100로그 안된 다이버고, 장비 욕심히 엄청 없는 사람인데, 좋은 장비가 좋긴 하더군요.
BCD, 레귤레이터, 신발,,방풍자켓 새거 다 쌔거! (사진에 저 방풍자켓 아니면 배에서 얼어 죽었을지도....ㅋㅋ)
렌탈에 다이빙 컴퓨터는 기본 포함!
 
첫날 만들어 주시는 성형 마우스 피스, 처음 써봤는데 정말 편했어요.
보통 렌탈해주는 마우스피스가 저한테는 조금 컸거든요. 작고 알맞은 마우스피스를 쓰니까 사진도 "복어" 처럼 안나오고 ㅎㅎ
다이빙 끝나고 말씀도 안드렸는데 잊지 않고 마우스 피스 빼서 챙겨주시는데,,, 속으로 엄청 감동이었습니다.

7bc176bb31fe19428873fb7fc2711f9f_1488687368_73.jpg

또, 이건 별거 아닌거 같지만, 교육받으면 주는 로그북이 너무 예뻐요. 사이즈도 적당하고.
이런거에 욕심 없는 사람인지 알았더니... 견물생심 이더군요
모든 샵에 있는 다이빙 도장? 마져 왜 이렇게 예쁜가요.

 

 

 

 

 

 


세번째, 다이빙과 다이빙 사진


마스터 포함 강사 반 다이버 반 이라고 해야할까요.
넉넉하게 붙여주시는 마스터에 다이빙할때 마음이 정말 편했어요.
그리고 이렇게 배에 스탭들이 많은 필리핀 다이빙도 처음이네요~
도대체 몇명이 탄건지, 다이빙 끝나면 수건 챙겨줘 커피 챙겨줘 물 챙겨줘, 이게 진정 황제 다이빙 이구나 싶었습니다.


수면휴식시간에 배에서 찍어주는 재미난 사진들도 감사드려요~

그리고, 다이빙에 큰 재미를 못붙이고 있던 제 친구가 다이빙이 편하게 만들어 주신것.
친구 로그북에서 "다이빙 재밌다 재밌어!" 라고 써있던 걸 보는 순간 얼마나 감사하던지, 천강사님 쵝오!

그러면서도 겁나 빡시게 교육하시는 천강사님 ㅎㅎㅎㅎㅎ(오픈워터 교육 다시 하는 줄ㅎ)

 

 

 

 

 

 

7bc176bb31fe19428873fb7fc2711f9f_1488687230_13.jpg7bc176bb31fe19428873fb7fc2711f9f_1488687240_62.JPG

번째, 식사와 간식


밥은 매끼 맛나게 먹었구요~ 중간에 한번 외식해서 필리핀 음식 맛볼 수 있던 것도 좋았어요.
요즘 한인 샵들이 하도 밥이 잘나와서 밥에는 큰 감동을 안받는데.
3회 다이빙 하고 샵으로 돌아오면 준비되어 있는 간식..... 이게 그렇게 좋았어요 저는.

토스트, 핫도그, 맛탕 등등.
그리고 마지막날 출발 전에, 가다 배고프니 라면 한그릇 하고 가라는 사장님... 울컥했습니다.

 

 

 

플러스, 이벤트 공지에 굳이굳이 단점도 꼭 써달라는 하시니~ 단점이라기 보다는 굳이 찾은 건의사항입니다.

 

렌트카 픽업 예약하고 갔는데, 렌트카 얼마, 배값 얼마 정확하게 얼마 준비해서 와라~라고 안내해주시면 더 좋을것 같아요. 

대충 3천 페소 준비했다가 공항에서 뭐 좀 사먹느라 모자랄뻔 ㅎㅎ

그리고, 가능하다면 장비 박스에 각자의 이름이 써 있으면 더 편할것 같습니다. 

스탭들이 잘 챙겨주긴 하지만, 그래도 이름이 써있으면 장비 정비할때 더 편하더라구요~

 

 


간단하게 살짝만 쓰려고 했는데, 길어져버렸네요~
아직 기억이 생생해서 그런가봐요~ 이상 싱싱한 후기 끝입니다.

 

또 또 또 갈게요~

그때까지 건강히 계세요 천강사님 그리고 미녀 사모님♡ 

 

 

 

 


 

 

 

추천 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크레이지버블님의 댓글

크레이지버블 작성일

후기 감사해요...^^ ㅎㅎㅎㅎ